본문내용 바로가기 탑 메뉴 바로가기 풋터 바로가기

정보마당

정보마당 보육뉴스

보육뉴스

보육뉴스 상세보기의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수정일, 첨부파일, 내용을 나타내는 표입니다.
연합뉴스) 수도권·대전 확산세 경계…충북도 거리두기 강화할 듯
작성자 충북센터 조회 75
등록일 2021-07-12 수정일

 

사적모임 4∼6명 축소 유력 검토…"한 박자 빠른 대응 필요"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도가 인접한 수도권과 대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자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 조정을 고심하고 있다

12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는 오는 14일까지 '1단계+α 거리두기'를 유지한 후 현 상황에 맞게 단계를 조정할 방침이다.

현재 종교시설(수용인원의 50%)와 유흥시설(시설면적 6㎡당 1명) 등의 방역 지침은 1단계에 해당하지만, 사적모임은 2단계에 준해 8명까지 허용하고 있다.

거리두기 조정은 인구 10만명당 발생 인원을 기준으로 한다.

최근 일주일간 충북 내 확진자는 일평균 9.4명이다.

인구 10만명당 1명 미만으로 거리두기 기준상 1단계에 해당한다.

하지만 충북과 인접한 수도권과 대전의 상황을 고려할 때 오히려 상향 조정이 불가피해 보인다.

전날 국내 신규 확진자 1천100명 중 약 73%가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대전 상황도 심각하다.

대전은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 지난 8일 이후에도 나흘 동안 하루 33.5명꼴로 확진자가 끊이지 않고 있다.

충북만 놓고 보면 거리두기 완화가 가능하지만, 확산세가 잡히지 않는 인접 지역의 '풍선효과' 등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수도권은 12일부터 4단계에 들어갔고, 대전은 '2단계+α'로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대전의 경우 2단계 방역수칙을 시행하되 사적모임 허용 인원은 3단계에 준해 4명으로 강화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충북도는 이런 주변 상황과 도내 11개 시·도 의견을 수렴해 최종 변경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최근 확진자 발생이 없는 일부 시·도는 거리두기 상향 조정에 난색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으나, 도는 단계 상향 조정을 하지 않더라도 사적모임 허용 인원은 4∼6명으로 강화하는 방안도 염두에 두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시종 충북지사 역시 이날 영상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면서 "수도권 등과 인접한 충북이 어려운 상황에 처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 박자 빠른 대응으로 확산세를 초기에 차단할 수 있는 대응에 나서라"고 거리두기 강화에 무게를 뒀다.

충북도 관계자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침이 나와야 지역의 구체적인 방역 수위가 정해지겠지만 충청권이 같이 공조해 거리두기 조정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jeonc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