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탑 메뉴 바로가기 좌측 메뉴 바로가기

정보마당

정보마당 보육뉴스

보육뉴스

보육뉴스 상세보기의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수정일, 첨부파일, 내용을 나타내는 표입니다.
연합뉴스)충북서 21명 추가 확진, 누적 2천 605명...산발 감염 지숙(종합)
작성자 충북센터 조회 93
등록일 2021-04-28 수정일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27일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1명이 발생했다.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10시 사이 청주시 12명, 음성군 4명, 진천군 2명, 제천·증평·단양군 각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주에서는 이전 확진자의 접촉자 5명, 증상발현으로 검사받은 7명이 확진됐다.

 

이 가운데 흥덕구 거주 60대는 지난 21일 이전 확진자와 같은 목욕탕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안심콜과 CCTV 등을 통해 확인한 목욕탕 방문자 50여 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다.

음성군 확진자 3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나머지 한 명은 증상 발현으로 검사받았다.

진천군에선 경기도 과천시 확진자와 접촉한 20대와 집단감염이 발생한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다.

 

진천군 어린이집 관련 누적 확진자는 19명이다.

제천시에서는 강원 원주 모 합창단 관련 확진자(충북 2397번)의 여중생이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됐다.

이로써 이 합창단 관련 제천지역 확진자는 10명으로 늘었다.

증평군과 단양군의 60대 확진자들도 이전 확진자와 접촉한 경우다.

이날 오후 10시 기준으로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천605명이다.

한편 이날 오후 4시까지 도내에서는 9만6천285명이 백신을 맞았다.

접종 후 이상 반응은 321건이 접수됐다.

이 중 중증 사례 신고는 5건이며, 3명이 숨졌다.

사망자 가운데 2명은 백신과 인과관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고, 1명에 대해선 조사 중이다.

jeonch@yna.co.kr